[어게인TV]"네버 다희·열정 다희"···이다희, '정글' 접수한 여배우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이다희가 가녀린 외모와 달리 악착같은 면을 보이며 병만족도 인정한 열정을 뽐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는 미지의 생존지로 향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니엘, 병찬, 박정철, 김정태, 이다희, 강남, 정준영, 김병만까지 새로운 병만족이 출격해 아이투타키로 향했다. 에메랄드 빛 바다에 둘러싸인 환성적인 산호 섬 아이투타키의 모습에 병만족은 설렘을 드러냈고, 제작진은 병만족에 범상치 않은 미션을 알렸다. 미션은 48시간 분리 생존이었고, 우연히 같은 배를 탄 4명, 3명으로 갈라져 서로 다른 섬에서 생존해야 했다.

김병만이 탑승한 배에는 니엘, 병찬, 박정철, 이다희가 있었고 강남, 정준영, 김정태가 또 다른 한 척의 배에 탔었다. 강남은 “병만이 형 없이”라며 족장이 없는 것에 두려움을 드러냈고, 막막한 심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김병만 역시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팀보다 인원이 적은 강남네를 걱정했다.

김병만과 함께 생존지에 도착한 이다희는 일당백의 모습을 보였다. 이다희는 생존지에 입성하자마자 정글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이다희는 방송으로 보고 배운 생존 지식을 뽐내며 준비해온 물건들을 꺼냈고, 김병만은 진짜 정글의 법칙을 하고 싶었던 것이 보였다며 준비성과 그 마음을 인정했다. 김병만은 이다희와 있어서 “네버 다희(다이)”일 것이라는 등의 극찬을 했다.

정준영과 김정태, 강남은 다시 힘을 냈다. 김정태가 동생들에게 기운을 주려 했고, 강남은 긍정적인 김정태에 놀라워했다. 김정태는 자신이 유일하게 결혼을 해서 그런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세 사람은 집을 짓고 휴식을 취하다 야생닭을 발견했고, 야생닭 사냥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병만족들이 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