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1987' 장준환 감독 "우현 선뜻 출연..존재만으로 든든"

이미지중앙

장준환 감독/CJ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장준환 감독이 배우 우현의 존재만으로도 의지가 됐다고 털어놨다.

장준환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1987'에는 김윤석, 하정우, 김태리, 유해진 등 주역 외에도 여진구, 강동원, 설경구, 김의성, 문성근, 우현, 김종수, 오달수 등 수많은 배우들이 비중과 상관없이 한마음 한뜻으로 출연, 힘을 실어줬다.

특히 극중 사건 은폐 책임자인 경찰총수 치안본부장으로 분한 우현은 실제 1987년에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사회부장으로 배우 안내상, 우상호 의원과 함께 민주화 운동에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다. 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과 49재 행사를 이끌기도 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우상호 의원 공식 홈페이지


앞서 우현은 "87년도에 가장 치열한 대학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영화가 제작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감회가 있었다. 출연까지 하게 돼 감회가 정말 새롭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장준환 감독은 우현에 대해 "실제로 치열하게 싸우셨던 분이 '1987'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도 힘이 된 게 없지 않아 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 영화에 참여해주시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는데 선뜩 출연해주시겠다고 하셨다. 다만 그 연배에는 좋은 역할보단 그런 역할밖에 없었다. 실제와 다르게 경찰총수 치안본부장 역을 드릴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영화 '1987' 스틸


그러면서 장준환 감독은 "경상도 사투리 연기는 처음 하신다고 하시면서 연습을 엄청 하셨다"며 "당시 故 이한열 열사의 운동화를 기억하시더라. 그 시절 이야기도 간간히 들려주셔서 도움이 됐다"고 회상했다.

한편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의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 뛰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500만 고지를 목전에 두고 있다. 현재 절찬 상영 중.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