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유동근·최지우, ‘세상에서’가 이뤄낸 기적 같은 캐스팅

이미지중앙

tvN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기적의 캐스팅이 이뤄졌다.

오는 9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극본 노희경, 연출 홍종찬, 이하 ‘세상에서’)이 첫 방송된다. 21년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오는 명작이 안방극장에 어떤 감동과 여운을 남길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세상에서’를 향한 대중의 신뢰와 기대, 중심에는 막강한 캐스팅 라인업이 있다. 1996년 원작에 이어 21년만에 리메이크작에도 출연하는 김영옥(할머니 역)을 시작으로 원미경(인희 역), 유동근(정철 역), 최지우(연수 역), 최민호(정수 역), 유재명(근덕 역), 염혜란(양순 역), 이희준(인철 역), 김태우(영석 역), 손나은(재영 역)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 특별한 배우들이 모였기 때문이다.

‘세상에서’는 가족을 위해 평생 희생해 온 중년의 부인이 말기 암 진단을 받고, 가족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하는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4부작이지만, 다루는 이야기만큼은 어떤 미니시리즈보다 강력하고 묵직하다. 감정 변화가 큰 극적 상황 속에서 시청자의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내는 것. 그만큼 이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역량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이런 의미에서 ‘세상에서’ 캐스팅은 큰 기대를 모은다.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답게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연령대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가운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물론 탁월한 연기력, 뚜렷한 색깔과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극을 가득 채우고 있기 때문이다. 배우들의 연기에 집중하다 보면 어떤 연령대의 시청자라 할지라도 ‘세상에서’에 집중하고, 자신을 투영할 수 있을 것이다.

5인 가족 중 김영옥, 원미경, 유동근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명품 중견 배우들이다. 이들이 극 중심에 선다는 것만으로 ‘세상에서’는 탄탄하고 탁월한 몰입도를 자랑하게 된다. 극중 자식 세대를 대표하는 최지우는 특유의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셔온 ‘눈물의 여왕’이다. 또 다른 자식 세대 최민호도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차근차근 연기자로서 성장하고 있다.

이들만이 아니다. ‘세상에서’에는 대중의 신뢰를 받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유재명, 염혜란은 디테일하고 현실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대표적 ‘신스틸러’ 배우로 꼽힌다. 또 다양한 작품의 주축 배우로 활약해온 이희준과 김태우 역시 ‘세상에서’에 참여, 극을 빈틈없이 메워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손나은은 캐릭터와 딱 맞는 싱크로율과 젊은 에너지로 ‘세상에서’에 녹아 들 것이다.

어떤 의미에선 화려하고, 어떤 의미에선 탄탄하다. 그래서 시청자가 TV앞으로 모일 수밖에 없는 캐스팅이다. 이런 배우들이 미니시리즈가 아닌 4부작 드라마를 위해 한데 모인 것. 이는 거꾸로 ‘세상에서’라는 드라마가 얼마나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는지 말해준다. 예비 시청자들이 입을 모아 “기적의 캐스팅”이란 기대를 쏟아내며 ‘세상에서’ 첫 방송을 기다리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1996년 방송돼 33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과 작품상을 거머쥔 수작이다. 본인의 원작을 직접 각색한 노희경 작가, 섬세한 연출력을 자랑하는 홍종찬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21년만에 리메이크된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오느 9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