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장문복, 이제 김장길도 걷자(종합)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장문복이 김장에 도전했다.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연출 김영식, 이양화, 안재철) 403회에는 후포리에 나타난 김장 어벤져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이날 후포리에 도착한 문제 사위는 남재현이 아닌 이만기였다. 남재현은 조건 없이 먼 길을 행차할 리 없는 이만기에게 후포리가 대게철이라며 놀러를 오라고 제안했다. 내륙에서는 귀한 음식인 대게를 맛볼 수 있다는 생각에 이만기는 열일을 제쳐놓고 후포리로 달려갔다. 하지만 남재현은 없었고, 이춘자 여사가 이만기를 맞이했다. 손님이 일꾼이 되는 후포리의 늪에 빠진 이만기는 이춘자 여사가 내미는 작업복으로 갈아입고 엉겁결에 김장에 투입됐다.

연남동 애어른 사위 이연복은 드론을 구매해 놀이에 나섰다. 하지만 오래 날려보지도 못한 드론이 힘없이 추락하자 이연복은 2층에 살고 있는 형부를 곧바로 소환했다. 공대 출신의 사위정승수가 드론을 충전해야 한다고 말하자 이연복은 곧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렸다. 이번에는 원목 기차 장난감 조립이 미션이였다. 정승수는 논리적으로 기차놀이에 접근하며 이연복의 취미생활을 도왔다.

구구단의 멤버 세정과 혜연은 예쁜 남자 장문복과 함께 후포리의 김장 도우미로 나섰다. 이들을 이끄는 나르샤는 VCR 속 자신의 모습에 “진짜 인력 소장님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긴 머리 때문에 어르신들에게 여자로 오해 받았던 장문복은 이날 제몫을 해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무리하게 김치를 나르려다 바닥에 떨어트리며 어르신들에게 된통 혼이 나야 했다. 나르샤는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장문복에게 노래를 부탁했고, 장문복의 랩에 어르신들이 뜨거운 호응을 보내주시며 김장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장문복에 이어서는 세정과 혜연, 그리고 나르샤까지 무대를 꾸미며 흥겨운 한 때가 이어졌다. 김장 어벤져스의 열의 덕분이었는지 300포기의 배추는 2시간 만에 김치로 탈바꿈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