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응 완료’ 이재도, KGC 승리로 이끌어

이미지중앙

이재도가 돌파를 하고 있다.[사진=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우 기자] 이재도가 KT에서 KGC로 트레이드된 후 LG세이커스와의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이재도는 7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경기에서 18점 3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이적 후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었다. KGC인삼공사는 이재도의 활약에 힘입어 연장 접전 끝에 LG를 94-93으로 누르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KGC는 이날 승리로 9승 10패를 기록하며 울산 현대모비스와 공동 6위 자리를 같이하게 됐다.

이재도는 18점 중 11점을 4쿼터와 연장전에 쏟아부으며 승부처에서 힘을 냈고, 연장전에서 위닝샷을 넣은 사이먼(28득점 17리바운드)과 오세근(22득점 8리바운드)의 활약도 대단했다.

1쿼터는 양 팀이 모두 높은 슛 적중률을 보이며 득점 레이스를 펼쳤다. 하지만 1쿼터에만 14득점을 몰아친 제임스 켈리의 활약으로 인해 KGC는 LG에게 24-29로 뒤진 상태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는 양 팀이 소강상태였다. 슛이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LG가 작전타임 이후 연속 6득점을 올리며 37-28, 9점차 리드를 가져갔다. KGC도 만만치 않았다. 2쿼터에만 10득적을 올린 사이먼을 앞세워 LG를 2점차까지 추격하며 41-43으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 KGC는 오세근을 4분여만 뛰게 하며 휴식을 주었다. 오세근을 대신하여 나온 에릭 와이즈가 골밑에서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이며 대등한 쿼터를 선보였다. 결국 3쿼터를 어느 팀도 큰 점수차로 달아나지 못하며 KGC가 56-59, 3점차로 뒤진 채로 마무리했다.

이재도가 맹활약을 펼친 건 4쿼터였다. KGC는 이재도의 속공 득점으로 4쿼터 초반 역전을 했다. 또한 이재도는 오세근의 4점플레이 이후 3점슛과 돌파까지 곁들이며 80-76으로 팀을 이끌었다. 하지만 KGC는 종료 1.8초를 남기고 켈리에게 득점을 내주며 연장으로 향했다.

연장에서 양 팀은 주도권을 잡지 못하며 대등한 게임을 펼쳤다. KGC는 이재도가 실책을 범한 후 LG 정준원에게 외곽포를 맞았다. 하지만 다행히 이재도는 30.3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 중 1개를 다행히 성공시켰다. KGC는 종료 17.7초를 남기고 오세근의 득점 이후 파울작전을 했다. LG 정창영이 자유투를 모두 놓쳤고, 사이먼이 3.1초를 남기고 팁인을 성공시키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