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1분]'이중생활' 매튜 "씨엘의 스타일리스트는 꿈의 직장"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씨엘의 스타일리스트가 "꿈의 직장"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연출 전성호)에서는 빅뱅 태양, 씨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씨엘의 스타일리스트로 일하는 매튜는 “그냥 꿈의 직장 같아요 씨엘의 스타일리스트가 되면서 재밌으면서도 진지하고 크리에이티브하고 저에게는 꿈 같은 일이에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씨엘은 매튜와 함께 옷을 고르면서 신경전을 벌였고, “여성스럽게 입히려고 하고 저는 편하게 입고 싶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은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