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갯바위 낚시, 쉬지 않는 입질.. 마닷데이

이미지중앙

도시어부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마이크로닷이 쉬지 않는 입질로 마닷 데이를 맞았다.

7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여수 갯바위 감성돔 낚시가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는 박진철 프로가 다시 등장했다. 모두가 반기는 가운데 이경규는 “나만 잡는다 아니냐”며 불만을 보였다. 박진철 프로는 “내일 다크호스는 마이크로닷이다”고 예언했다. 이어 박진철 프로의 말에 4짜 감성동과 갑오징어 낚시를 하기로 결정했다. 서포트를 하겠다는 박진철 프로에게 이경규는 “개인전으로 붙자”고 제안했고 박진철 프로는 승낙했다. 박진철 프로는 “배지가 몇돈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날 해가 뜨기도 전 갯바위로 낚시를 온 도시어부들은 여유를 부렸다. 이덕화는 “익숙한 것을 하러 와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고 이경규에게 “서있는 자세부터 너랑 다를 거다”고 자신을 보였다. 박진철 프로는 초조한 모습을 보였고 이경규는 “갯바위에서 공친 적이 없다. 난 갯바위에서 태어난 놈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낚시가 시작되고 마이크로 닷은 최초로 대상어종인 감성돔을 낚았고 크기는 31.5cm였다. 이어 도시어부들은 잡어를 낚으며 좋은 상황이라는 박진철 프로의 말을 불신했다. 박진철 프로와 이덕화는 게 미끼로 바꾸었고 이덕화가 몰래 미끼를 바꾼 것을 안 이경규는 “실망이다”고 말했다. 자리를 바꾸고 마이크로닷은 입질을 느꼈다. 감성돔은 아니었지만 큰 삼치를 낚았다. 이어 마이크로닷은 쉬지 않고 입질을 느끼며 여러 어종을 낚았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