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태양 "내가 유명하구나"···부산시장서 인기실감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태양이 부산 깡통 시장에서 인기를 실감했다.

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연출 전성호)에서는 빅뱅 태양, 씨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양은 쿠시, 재욱과 함께 부산 여행을 계획했다. 쿠시는 부산에서 게릴라 공연을 하는 것이 어떠냐 제안했고, 재욱은 부산 현지인과 댄스 배틀을 하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깡통 시장에 군 용품 엄청 판데”라고 말했고, 태양은 “형 공익 갔다 왔잖아요”라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안겼다. 태양은 인터뷰에서 “제가 이런 여행을 준비하는 건 처음이어서 준비를 잘할 수 있을 지 모르겠어요”라면서도 형들을 위해 준비해 보겠다고 말했다.

부산 깡통 시장에 도착한 태양은 자신을 알아봐주는 어르신들에 놀랐고,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저를 알아봐 주신다는 걸 느낀지 오래된 것 같아요 다양한 연령대 분들이 알아봐주셔서 놀랐어요"라면서 "그래도 내가 유명하긴 유명하구나"라고 인기를 실감했다.

한편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은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