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최윤영, 눈빛이 예뻐"

이미지중앙

전생에 웬수들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구원이 최윤영에게 마음을 돌렸다.

7일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최고야(최윤영 분)를 신경쓰는 민지석(구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지석(구원 분)은 계속 최고야(최윤영 분)가 떠올라 혼란스러워했다. 한편, 우양숙(이보희 분)은 최고야에게 괘씸한 마음을 풀지 않았고 최태란(이상아 분)은 “세상에 고야 같은 딸이 어디있냐”며 다그쳤다.

민은석(안재모 분)은 잃어버린 반지의 존재를 가족에게 들켰다. 오사라(금보라 분)는 “여전히 그 애를 못 잊고 있다는 뜻이잖아”라며 반지를 잃어버린 걸 시원하다고 했고 이어 민지석이 한재웅(한갑수 분)을 만나는 것도 지적했다. 민지석은 민은석에게 “나도 감이 떨어진 거 같다”며 최고야가 꽃뱀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눈빛이 예뻐”라며 자신이 상처를 준 것을 후회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