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th디렉터스컷]'공범자들' 최승호, 비전상 수상 "MBC, 최선 다할 것"

이미지중앙

V앱 화면캡처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최승호 감독이 올해의 비전상을 수상했다.

제17회 디렉터스컷 어워즈가 7일 서울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이무영, 봉만대 감독 진행 아래 개최됐다.

이날 영화 '공범자들'로 올해의 비전상을 수상한 최승호 감독은 "너무 감사드린다. 무엇보다도 감격스러운 것은 드디어 영화감독이 된 것 같다"며 "사실은 늘 변방에서 일하는 스태프들이 감독님이라고 부를 때마다 겸연쩍고 미안했는데 이렇게 영화감독님들이 상을 주시니 인정을 받은 것 같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승호 감독은 "영화는 저에게 많은 걸 준 것 같다. 제가 TV에서 30년 일을 했는데, 저는 TV가 최고인 줄 알았다. 근데 어느날 TV를 떠나고 나니 저에게는 영화가 있더라. 그래서 한 번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며 시도를 해봤다"고 영화를 찍게 된 계기에 대해 얘기했다.

또한 최승호 감독은 "영화를 찍으면서 저로서는 보람을 느꼈다. '자백'은 국정원 개혁에 도움이 됐다고 생각했다. 또 '공범자들'로 공영방송이 바뀌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런 점에서 저는 영화에 정말 감사드리고 영화인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말미에 최승호 감독은 MBC 사장이 된 것에 대해 "제가 MBC에서 무거운 짐을 지게 됐다. 저의 소임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