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측 “박명수X정준하, ‘코빅’ 새 코너 기획 중”(공식입장)

이미지중앙

MBC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무한도전’ 박명수와 정준하가 ‘코미디 빅리그’의 한 코너를 기획 중이다.

7일 MBC ‘무한도전’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박명수와 정준하가 tvN ‘코미디빅리그’ 팀에서 새 코너를 기획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비롯됐다. 양세형이 박명수와 정준하에게 “형은 ‘코미디 빅리그’ 막내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고, 유재석 역시 “막내로 들어가야 한다. 아이디어부터 다시 짜야 한다”고 거들었던 것.

이에 ‘무한도전’도 ‘좋은 걸 넘어 필요한 아이템’, ‘코빅 막내 기대해’ 등의 자막을 통해 이 아이템을 현실화시킬 것을 예고했다. 그리고 그동안 말하는 대로 이뤄진 아이템이 많았던 ‘무한도전’은 이를 현실화했다.

다만 박명수, 정준하가 새롭게 선보이는 코너가 ‘코미디 빅리그’에서 전파를 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관계자는 “실제 무대에 오르고 방송에 나갈지는 ‘코빅’ 팀 시스템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