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원, '의문의 일승'으로 브라운관 첫 도전…윤균상과 호흡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동원이 '의문의 일승'에 캐스팅 됐다.

개성있는 외모, 안정된 연기로 연극무대에서 활발한 연기 경험을 가진 김동원이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감독 신경수 극본 이현주)에서 내추럴 본 건달, 무산 교도소의 미친개 폭력전과자 백경 역으로 출연하게 됐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 분)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돼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이에 김동원은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함께 훌륭한 작품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 본격적인 드라마 연기자로서의 첫 발을 내딛는 작품이라 매우 특별하고 감사하다. 배우로서 더 성장하고 시청자 분들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의문의 일승’은 ‘뿌리깊은 나무’ , ‘육룡이 나르샤’ 등을 연출했던 신경수 PD가 ‘학교2013’ , ‘오만과 편견’ 등을 집필한 이현주 작가와 첫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사랑의 온도’ 후속으로 오는 27일 방송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