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19년 후면 3D센서 장착한 아이폰 내놓는다

애플은 오는 2019년 전면이 아닌 후면에도 3D 센서가 탑재된 아이폰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현재 아이폰X는 전면에만 3D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블룸버그는 14일(이하 현지시간) 후면에 3D 센싱 기술이 적용되면 증강현실(AR)의 정확도가 향상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아이폰X 전면 상단부에는 도트 프로젝터와 적외선 카메라, 근접 센서 등 3D 얼굴 인식을 위한 센서와 모듈이 대거 장착되어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이 2019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아이폰은 후면에 아이폰X와는 다른 방식인 ToF(Time-of-Flight) 3D 센서가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ToF는 광원에서 발생한 레이저가 주위의 물건에 닿아 반사돼 올라오는 시간을 계산해 주변을 파악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현재 일본 소니와 파나소닉, 독일의 인피니온(Infineon), 스위스의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등과 이 ToF 방식의 이미지 센서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소니의 경우는지난 2015년 인수한 벨기에 소프트키네틱(SoftKinetic)의 ToF 방식의 센서 기술과 소니의 CMOS 이미지 센서 기술을 결합한 '이면조사형 ToF 방식 거리 이미지 센서' 기술을 현재 개발하고 있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AR의 진면목은 근거리보다 주변 환경을 크게 사용한 경우에 발휘된다면서 아이폰 후면에 3D 센서가 탑재되면 수평뿐 아니라 수직으로 물체를 인식할 수 있게 되고 AR 앱의 정밀도도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내년 출시되는 아이폰에는 이번 아이폰X처럼 전면에만 3D 센서가 탑재될 전망이다. 미 IT 전문 매체 맥루머스(MacRumors)의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애플 분석가로 유명한 대만 KGI 증권의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3D 센서)이 내년에도 전면 카메라에만 탑재되고 후면 카메라에는 탑재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이미지 출처 : 애플닷컴



beta@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