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붙잡고 '해피엔딩' 이룰까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혜랑 기자] 서현진이 밀어낸 양세종을 다시 붙잡고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까.

1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온정선(양세종 분)이 흔들리는 이현수(서현진 분)의 마음을 붙잡고자 정식으로 청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심을 표현하며 다가가는 정선과 이를 밀어내는 현수의 엇갈리는 사랑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정선은 현수에게 정식으로 프로포즈를 하기 위해 그를 불러냈다. 정선은 현수를 애틋하게 바라보면서 “불안하게 해서 미안해. 같이 살자. 우리 같이 살아”라고 말하면서 청혼 반지를 건넸다.

“같이 살자”는 앞서 현수가 정선에게 했던 말. 정선은 그가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주며 현수의 마음을 붙잡으려고 했다. 그렇지만 현수의 마음은 좀처럼 종잡을 수 없었다. 현수는 “조금만 시간을 줘”라고 대답해 정선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어진 전개에서 정선은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굿스프가 미슐랭 원스타를 받게 되는 기쁨을 맞게 됐다. 그동안 노력을 인정 받게 된 정선은 헤드 셰프의 제안으로 홍콩 유명 레스토랑으로 가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

정선은 다시 한 번 현수의 마음을 붙잡기 위해 용기를 냈다. 카페에 마주 앉은 두 사람. 정선은 현수에게 “홍콩에 가면 6개월 정도 그곳에 집중하게 될 것 같아. 같이 갈래? 그곳에 있으면 우리 예전처럼 지낼 수 있을 것 같아”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현수는 “예전처럼 지내는 게 어떤 건지 모르겠어”라고 말하며 고개를 떨구었다. 다가서는 정선의 노력에도 멀어지기만 하는 현수. 서로의 온도 차만 확인한 채 결국 이별하게 됐다.

이후 현수는 자신의 대본을 쓰는 일에 매진하던 중 정선과의 일들을 떠올렸다. 사랑은 타이밍이라는 깨달음을 얻은 그는 홍콩으로 떠나는 정선을 붙잡기 위해 곧장 공항으로 향했다.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둔 상황에서 두 사람은 이번에야말로 타이밍을 맞추며 사랑을 이룰 수 있을까. ‘사랑의 온도’는 오는 20, 21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