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마녀의법정’ 정려원씨, 윤현민 진심 좀 알아주세요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정려원과 윤현민의 변화가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연출 김영균, 김민태/극본 정도윤) 12회에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너무도 변해버린 여진욱(윤현민 분)과 마이듬(정려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마이듬은 조갑수(전광렬 분)의 대변인 김영수가 20년 전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자 이 사건의 피해자조력변호사를 맡겠다고 나섰다. 공수아 사건을 통해 사건에 사적인 감정을 개입시킬 확률이 높은 것을 우려하는 민지숙(김여진 분)에게 마이듬은 “저 변했어요. 예전의 마이듬이 아니에요. 이제 절대 편법 안 쓸 거고요, 피해자 눈물 닦아주는 변호사, 가해자와 맞서 싸우는 소신 있는 변호사 될 겁니다”라고 약속했다.

피해자조력변호사로 나타난 마이듬의 모습에 여진욱은 조갑수를 잡겠다고 가해자 김영수 사건을 맡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 마이듬은 이에 “공수아 사건 안 잊었구요, 개인사 때문에 재판 절대 안 망치겠다고 맹세까지 하고 왔다고요”라고 말했다. 여진욱은 마지못해 마이듬을 받아들이며 “피해조력변호인으로서 제 지시, 요구, 명령 철저하게 따르세요”라고 경고했다. 공판이 있기 전에 혐의를 입증할만한 진술을 확보하기 위한 대질심문을 성사시키기 위해 피해자를 찾아갔던 마이듬은 이곳에서 조갑수를 마주치게 됐다. 마이듬은 조갑수를 대걸레로 위협하며 “쫄았냐? 벌써 쫄면 어떻게 이제 시작인데”라고 통쾌한 선전포고를 했다.

피해자 홍선화는 가해자와 과거의 힘든 기억으로 인해 대질심문을 피하고 있었다. 마이듬은 이에 곽영실(이일화 분)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홍선화씨는 말할 수 있잖아요. 그 자식이 무슨 짓을 저질렀는지. 그래서 지금까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까 지옥이라고 했죠? 지금이 기회에요 그 지옥에서 나오세요”라고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대질심문이 객관성이 떨어지는 진술로 불리한 양상으로 돌아가자 마이듬과 여진욱은 함께 최초신고자를 찾아 섬까지 가게 됐다.

이 섬에서 만난 최초신고자는 14년 전 고재숙(전미선 분)의 수간호사가 있었다. 놀랍게도 곽영실은 멀쩡히 살아 있었지만 수간호사는 마이듬과 여진욱에게 이 사실을 함구했다. 섬에서 돌아오는 길, 여진욱은 마이듬에게 “마검사님 어머니 그렇게 만든 사람들 어떻게 해서든 잡아서 꼭 처벌받게 만들거예요. 그게 누구라도”라고 말했다. 하지만 마이듬은 “그래요, 사과는 받을 수 있어요. 그치만 용서할 생각은 없어요”라며 선을 그었다. 여진욱은 곽영실 모녀를 상대로 고재숙이 숨겨둬 온 비밀을 알게 된 후 모친과의 연락을 끊었지만 마이듬은 여전히 그를 신뢰하지 못하고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