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20세기소년소녀' 이상우, 한예슬의 우상이라 슬픈 서브남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한예슬은 이상우를 열렬히 좋아했지만 그것은 우상에 대한 팬심일 뿐, 이성적 감정은 아니었다. 이상우는 이를 알면서도 그와 동생 김지석을 지키려 기자에 무릎을 꿇었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연출 이동윤|극본 이선혜)에서는 사진진(한예슬 분)에 대한 마음을 정리해가는 안소니(이상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소니와 가볍게 술 한잔을 하게 된 사진진은 “제가 원하던 소원 다 이루네요. 오빠랑 단둘이 술 마시기 이것도 제 소원 리스트에 있었거든요 그것도 상위권에”라며 기뻐했다. 안소니는 “또 뭐가 있는대요 소원?”이라고 물었고, 사진진은 “비밀이요. 이뤄지면 그때 알려 드릴게요”라며 답하지 않았다.

이어 “제가 연예계 생활을 해보니 알겠더라고요 오빠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아무리 소리쳐도 내 얘기를 들어주지 않을 때 진짜 답답하고 속상하잖아요 오빠도 그럴 때가 많았겠구나”라면서 자신이 안소니의 대나무숲이 되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안소니는 “우리 둘 사이에 아주 솔직하게 다 이야기 하기 괜찮죠? 진진씨 좋아하는 사람 있어요?”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고, 사진진은 일말의 고민도 없이 “네 있어요. 제가 먼저 말씀드리려고 했는데”라고 말했다. “실은”이라며 공지원이라고 말하려던 때에, 안소니는 “나 진짜 진진씨하고 친해졌나 보다 말 안 해도 알고”라며 그의 말을 막았다.

안소니는 “아 ‘우결’은 그만해요. 우리 ‘우결’ 그만해요. 그런데 우리 둘만의 문제가 아니니까. 소속사도 걸려 있고 프로그램도 걸려 있고 하니까 바로 정리 할 순 없고 마음 썩 편치 않겠지만 그래도 하는 동안엔 열심히 해봐요 우리”라고 먼저 ‘우결’ 하차를 언급하며 사진진의 마음을 편하게 해줬다.

방송 말미, 안소니는 사진진과 공지원을 지키기 위해 둘의 연애 기사를 쓴 기자에게 직접 무릎을 꿇고 빌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