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레스토랑 굿스프, 미슐랭 원스타 받았다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혜랑 기자] 양세종의 레스토랑이 미슐랭 원스타를 받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온정선(양세종)이 흔들리는 이현수(서현진 분)의 마음을 붙잡기 위해 정식으로 프로포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선은 레스토랑에 있다가 ‘굿스프에 미슐랭 원스타가 수여될 예정’이라는 전화를 받았다.

놀란 정선은 팀원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가서 “방금 전화왔어. 우리 미슐랭 원스타래”라고 말했다. 팀원들은 원스타를 외치며 서로를 끌어 안으며 환호를 질렀다.

정선은 “이제 시작이다”라고 말하면서 미소를 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