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 돌파시 결혼”…‘역모’ 정해인X김지훈, 이 조합 될지어다(V앱 종합)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혜랑 기자] ‘역모’의 주역 정해인과 김지훈이 찰떡 호흡 자랑하며 훈훈함을 유발했다.

14일 오후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무비 라이브에서는 김호 역의 배우 정해인과 이인좌 역의 배우 김지훈이 출연했다.

영화 소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토크를 시작한 두 사람. 김지훈은 “상남자 이인좌 역을 맡았다. 일인자 아닌 이인좌다”라고 재치 있게 소개해 시작부터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정해인은 영화의 매력 포인트로 “저희가 대역 없이 고군분투하면서 찍었다. 다치기도 많이 다쳤지만 우리 영화의 포인트는 액션이라고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김지훈은 “이렇게 까지 본격적으로 액션을 한 것은 처음이다. 심지어 바지만 입고 했다. 양손을 묶힌 채로 발로 검을 뽑아 사람을 죽이는 고난이도 액션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를 함께 격려하며 칭찬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정해인은 “김지훈 선배님이 꽃미남이시지만 상남자 면모가 있으시다. 그래서 현장에서 액션 연기를 멋있게 펼치셔서 박수를 받기도 했다”고 김지훈을 치켜 세웠다. 이를 들은 김지훈은 “저보다는 해인 씨가 고생하지 않았냐”라면서 그를 격려해줬다.

또 두 사람은 소원 댓글을 보낸 시청자들의 소원을 들어주며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김지훈은 수능 응원을 해달라는 요청에 “모의고사보다 점수 더 나올 것”이라며 힘차게 응원을 보냈다. 생일을 축하해달라는 요청에는 함께 박수를 치며 노래를 불러주기도 했다.

방송 말미 김지훈은 500만 돌파 시 공약을 묻자 “모든 지 하겠다”라고 하면서 정해인을 향해 “우리 결혼하자. 할 수 있죠?”라고 물었다.

이에 정해인은 조금 망설이는 모습을 보이더니 이내 “네. 할 수 있습니다”라고 크게 외쳤다.

한편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과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무협 액션이다. 오는 23일 개봉.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