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길, 징역 6월·집행유예 2년·사회봉사 선고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가수 길(본명 길성준)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4단독은 13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길에 대해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 명령을 선고했다.

지난 달 6일 열린 1심 공판에서 검찰이 구형한 징역 8월의 실형은 면하게 됐다. 재판부는 길이 반성하고 있으며 전과가 없는 점을 감안했다고 알려졌다.

길은 지난 6월 28일 오전, 만취 상태로 서울 용산구 이태원 부근에서 중구 회현119안전센터 부근까지 운전한 혐의를 받았다. 길은 2004년과 2014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바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높았다.

이후 길은 "평생 손가락질 당하고 평생 욕을 먹어도 입이 100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부모님과 가족 친구들 팬 여러분을 뵐 면목도 없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고 사과문을 게재했으며,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