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리턴즈' 이특 "슈퍼주니어 이름 알린 예능 활약, 독이 된 느낌"

이미지중앙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보이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예능 프로그램 출연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3일 오후 네이버 TV와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 '슈주 리턴즈'에서 신동은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가수 이미지와 예능인 이미지를 구분 못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멤버들에게 미안한 것일 수도 있는데, 예능 이미지와 가수 이미지, 배우 이미지가 구분되지 않는 기분이다. 하나의 이미지가 굳혀지면 그 틀을 깨기 힘들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노래를 해도 이러한(예능인의) 이미지만이 떠오른다. '나는 노래 못해서 파트가 없다'라는 걸 예능서 웃기기 위해 말하기도 했다. 이런 것들이 쌓이다 보니, 공연에서 우리가 라이브를 해도 사람들은 립싱크일 거라 생각한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은혁은 "우리를 깎아 먹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라며 신동의 의견에 고개를 끄덕였다. 이특 역시 "우리가 처음 이름을 알린 게 예능 프로그램 출연인데, 이것이 우리에게 독이 된 느낌이다"라고 공감을 표현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