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겹쳐서 연애"···'인생술집' 김희철·최시원, 실친즈 폭로전(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희철-최시원, 실친즈의 화끈 폭로전이 펼쳐졌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CP 안상휘)에서는 최시원, 공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주사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최시원은 멤버들이 자신의 주사에 대해 ‘뽀뽀,팔짱끼기, 멋부리기’라고 말하지만 그것은 왜곡과 모함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최시원은 “평상시에 표현을 잘 안 하니까 그렇게 했던 것 같고 운전대만 안 잡으면 되죠”라며 당당한 태도를 취했고, 이에 옆에 있던 유세윤의 어깨가 자동으로 수그러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소 예민할 수 있는 연애 이야기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간 서로 연애 상대를 공개하냐는 질문에 최시원은 “같은 분야를 만나면 먼저 얘기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겹친 적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고 다소 예리한 질문을 던졌고, 이에 김희철은 “야 이걸 어디까지 뭘 얘기해야 하나”라며 난감해 했다. 이어 자신과 최시원은 겹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데뷔 초에 공교롭게 겹친 적이 있었는데 더 충격적인 건 그 여성분은 같은 팀인 걸 알면서 두 명을 만났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또, 서로의 첫인상에 대해 최시원은 “형이 그때 꽃무늬 셔츠를 입고 있었는데 진짜 예뻤다”고 말했고, 김희철은 “지금은 젠틀맨에 기업인 훈남 느낌인데, 당시 꽃미남이었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당시 어른스러운 옷을 입고 싶어하는 자신에게 스타일리스트가 몸이 아기 몸이라서 안된다고 했던 것에 충격을 받아 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최시원의 몸이 정말 좋다며 콘서트에서 “야생마”를 주제로 공연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공명은 강태오, 이태환, 서강준, 유일과 함께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다소 생소한 배우 그룹에 모두 관심을 가졌고, 공명은 4년 정도 숙소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또, 1년 전쯤부터 독립을 했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