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빵집' 김갑수X김국진, "우린 빵 바보들"(종합)

이미지중앙

TV조선 '시골빵집' 캡처

[헤럴드POP=김윤서 기자]김국진이 화덕 바게트 빵 만들기에 성공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시골빵집'에서는 빵 셰프들의 빵 만들기가 계속됐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김국진의 화덕 바게트 빵이 화제였다. 김국진은 통통한 바게트 반죽을 만들고 칼집을 내 한껏 달아오른 화덕 안으로 넣었다. 반죽의 위치까지 섬세하게 조정하는 등 대단한 열정을 보였다. 김갑수는 김국진에게 "불은 괜찮아?"라고 물었고, 김국진은 "불은 있는데 시간은 좀 걸리겠지"라며 빵밖에 모르는 빵 바보들의 모습을 보였다.

화덕의 빵이 계속 구워지는 중 김국진은 윤정수에게 "화덕에 굽는 빵을 슬쩍 봤거든? 향이 최고야, 최고"라며 자랑했다. 하지만 윤정수는 불을 담당하는 입장으로서 빵의 맛보단 숯이 계속 필요한지가 더 궁금했고, 김국진은 "숯이 더 많이 필요해. 지금 2개 구웠는데 앞으로 10개는 더 구울거야"라고 강하게 말하며 윤정수를 힘빠지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첫 외국인 예약 손님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외국인 손님의 정체는 서울에서 빵집을 경영하고 있는 코바야시 스스무였다. 그는 김갑수의 치즈 식빵을 맛보곤 "향이 정말 좋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갑수에게 100년 전통의 유서 깊은 일본 나가사키 카스텔라를 선물했다.

일본식 카스텔라의 맛이 궁금했던 김갑수는 빵을 맛보곤 "일본 카스텔라에는 무언가 좀 더 맛이 있어"라고 말하며 감탄했다. 하지만 이내 "내 카스텔라의 맛은 카스텔라 그 자체의 맛으로 순수해"라며 "맛은 내꺼가 더 맛있지 않나"라고 말하며 빵 셰프로서의 자부심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