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리턴즈' 이특 "집에서 혼자 강아지한테도 진행"

이미지중앙

네이버 V앱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의 진행 솜씨가 빛을 발했다.

12일 네이버 V앱으로 공개된 '슈주 리턴즈'에서는 멤버들이 배달음식을 고르던 중 CF에 대한 바람을 나타냈다.

희철은 "내가 광고 찍을 만한 것을 시키자. 광고 더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예성은 "나도 한 번만 찍어보자"고 귀엽게 질투했다.

이특은 이에 "가장 맛있게 먹은 사람에게 CF를 몰아주자"고 제안했고, "또 진행하냐"는 다른 멤버들의 타박을 받았다.

그래도 이특은 "진행이 아닌 내 의견을 얘기하는 것"이라며 "집에서 혼자 있을 때도 강아지가 밥을 다 먹으면 '식사 다 하셨습니까? 축하드립니다. 특별히 간식 드립니다'고 진행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