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식X성동일 '반드시 잡는다', 1차 포스터 공개…독보적 존재감

이미지중앙

NEW


[헤럴드POP=고승아 기자]'끝까지 간다' 제작사의 두 번째 범죄프로젝트,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 '반드시 잡는다'가 영화의 강렬한 설정을 담아낸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제작사부터 감독, 배우까지 대한민국 대표 스릴러 장인들이제대로 의기투합한 영화 '반드시 잡는다'가 11월 말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

먼저 공개된1차 포스터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풍기는 두 배우의 클로즈업된 얼굴을 정면으로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포스터 상단 총을 겨누고 있는 ‘박평달’(성동일)과 하단에 손가락으로 누군가를 가리키고 있는 ‘심덕수’(백윤식) 두 사람의 모습은 미제사건 범인을 쫓는 역대급베테랑 콤비의 탄생을 예고한다. 여기에 ”30년 만에 나타난 그놈, 우리가”라는 카피와 영화의 제목‘반드시 잡는다’가마치 하나의 문장처럼 이어져 범인을 꼭 잡겠다는 영화 속 두 주인공의 강력한 의지를압축적으로 드러낸다.

1차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1차 예고편은 여느 동네와 다를 것 없는 평화로운 아리동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한 노인의 시체가 발견되고 “오늘 또 한 명이 죽었다”는 카피와 함께 분위기는급격히 반전된다. 이어, 30년 전에도 동일한 패턴으로 발생했던 미제사건의 범인을 아직 잡지 못했다는 대화는 지금 동네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건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범인으로 추정되는 실루엣과 음산한 분위기, 그 뒤를 쫓는 ‘심덕수’(백윤식)와‘박평달’(성동일)의 모습은 높은 몰입감으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

공개된 1차 포스터와 예고편만으로 보는 이를 압도하는 영화 '반드시 잡는다'는 오는 11월 말 관객들을 찾아온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