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현빈 "사기꾼役..조언 못얻으니 유연함 표현 고민"

이미지중앙

배우 현빈/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현빈이 사기꾼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꾼'(감독 장창원/제작 영화사 두둥)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장창원 감독과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가 참석했다.

이날 현빈은 이번 작품에서 사기꾼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해 "주변에 사기꾼이 없으니 조언을 얻을 수는 없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감독님과 이야기하면서 가장 많이 생각한 부분이 유연함을 어떻게 표현할까였다"고 덧붙였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로, 오는 11월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