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영희, 62대가왕 굳히기 성공‥마돈나는 김연자(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수형 기자]영희가 2연승으로 62대 가왕 굳히기에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 에서는 영희가 62대 가왕으로, 마돈나는 엔카여왕 김연자였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2라운드 첫번째 대결로 마돈나와 롤러보이가 대결을 펼쳤고, 두 사람은 '응급실'을 선곡해 환상적인 콜라보 무대를 펼쳤다. 모두의 궁금증을 한데 모은 가운데 결과가 발표됐고, 57대 42이라는 막상막하의 대결로 마돈나가 승리하며 3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쉽게 떨어진 롤러보이의 정체를 공개하기 위해 무대에 나섰다. 롤러보이는 어반자카파의 박용인이었고, 박용인은 "특히 부모님에게 보여드리고 싶은 무대였다"며 소감을 전했다.

계속해서 두번째 대결로는 퀴리부인과 플라밍고가 대결을 펼쳤고, 긴장된 결과 속에서 플라밍고가 60대 39표라는 득표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무엇보다 김민종과 카이의 마음을 사로 잡을 퀴리부인의 정체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퀴리부인은 무대로 올라갔고, 그녀의 정체는 1세대 아이돌인 간미연으로 드러내 모두의 입을 떡 벌이지게 했다. 간미연은 "더 노래를 잘하고 싶어서 노래를 쉰 적도 있다 이번에 뮤지컬과 새 앨범을 준비하면서 다시 한번 자신감을 되찾게 됐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가왕과의 대결을 앞두고 마돈나와 플라밍고는 준결승전인 3라운드에 올랐다. 플라밍고는 "여행용 큰 가방에 짐이 싸져있다. 떨어지면 그 짐을 들고 나와야한다"면서 사생결단한 듯 도전의지를 보였고, 마돈나는 가왕에게 "그 자리 갈테니 기다려라"며 선전포고를 했다. 가왕은 "두분이 너무 강해서 살벌한 기분이다"며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먼저 치명적인 존재감으로 큰 활약을 하고 있는 마돈나는 '꽃밭에서'를 선곡, 잔잔하면서도 그윽한 음색으로 모두를 사로 잡았다. 강약 조절까지 완벽한 내공으로 무대를 사로 잡은 마돈나에게 패널들은 "역대급이었다, 말이 필요없다"며 극찬했다. 이어 플라밍고가 다음 무대를 이어갔고, 나지막이 읊조리는 나레이션을 시작으로, 단단하고 애절한 목소리로 무대를 장악했다. 압도적인 기교와 가창력을 본 가왕은 "정말 황홀한 무대였다. 담담한 척 하느라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패널들을 모두 울린 두 사람 무대에 칭찬이 쏟아진 가운데, 가왕 후보 결정전 결과가 발표됐고, 58대 41로 플라밍고를 꺾고, 마돈나가 가왕전으로 향했다. 이어 마성의 파워보컬인 플라밍고의 정체가 공개됐고, 그는 야다의 전인혁으로 밝혀졌다.

마지막 62대 가왕전을 위해 61대 가왕인 영희가 먼저 무대를 꾸몄고, 섬세한 음색으로 아련하면서도 슬픈 울림이 가득한 명불허전 무대를 꾸몄다.

결과는 43대 56으로 영희가 2연승에 성공하며 62대 가왕까지 차지했고, 마돈나는 김연자로 드러났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