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1분]'1박2일' 이동진·김태훈 평론가 출격..영상 심사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수정 기자]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과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1박2일'에 출연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서는 강원도 양양에서 '더위 땡처리 투어'가 펼쳐졌다.

'1박2일'은 '제1회 더위 땡처리 영상제'를 펼치며 멤버들을 두 팀으로 나눠 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영상을 제작하게 했다.

두 번째는 각자 팀을 나눠 시원한 영상을 찍는 미션. 김준호, 차태현, 정준영과 윤시윤, 김종민, 데프콘이 뭉쳤다. 정해진 시간까지 영상을 촬영해야 한다.

데프콘은 일반 시민 할아버지도 게스트로 영입하며 열의를 보였다. 할아버지는 연기까지 해내며 신스틸러 역할을 했다. 또한 학생, 아기 등 시민들을 섭외하며 다양한 그림을 담았다. 죽도 해변으로 간 차태현 팀은 서핑 전문가, 맥줏집을 섭외하며 촬영에 박차를 가했다.

두 팀이 만든 영상을 평가하기 위해 영화평론가들이 출연했다. 권위 있는 평론가를 모셨다는 제작진의 말에 멤버들은 "이동진이 여기까지 오겠냐"며 의심했다.

그런데 진짜로 이동진, 김태훈 등 유명 평론가가 양양에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동진은 "양양 영화제를 한다고 심사위원..."이라며 제작진에 속았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과 이동진, 김태훈은 차태현이 출연한 영화의 평론을 다시 꺼내 이야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