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위너 이승훈 "데뷔 당시, YG 미운오리였다"

이미지중앙

MBC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보이그룹 위너가 유쾌함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MBC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의 아이돌 맨 코너에는 위너가 출연했다. 위너는 현재 '럽미럽미'와 '아일랜드'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등장부터 이상민, 슬리피와 반갑게 인사한 위너는 "YG에서 빅뱅 데뷔 이후 9년 만에 오픈된 보물상자"라며 "무시무시한 서바이벌의 승자"라고 소개했다.

강승윤은 "가요계 승자가 될 거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데뷔 6일 만에 지상파 1위를 했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데뷔 당시 YG의 미운 오리 새끼였다. 하지만 백조가 되고 싶어"라는 내용의 랩을 선보였다.

위너는 데뷔 당시를 기억하며 워킹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