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이유리 "'아이해' 사이다녀? 직설적 캐릭터"

이미지중앙

MBC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배우 이유리가 사이다의 이유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이유리의 털털한 면모가 드러났다. 국민 사이다녀로 떠오르고 있는 이유리가 매력을 뽐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사이다 발언을 선보이고 있는 이유리는 해당 장면들을 재연하며 "직설적인 캐릭터라서 하고 싶은 말을 다 한다. 그래서 시원하다고 해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01년 '학교 4'로 데뷔한 이유리는"공유, 임수정 씨와 함께 연기했다. 두 분이 크게 될 거라는 느낌이 있었다"고도 전했다.

또한 SBS '싱글와이프'에서 MC로 활동 중이다. 이유리는 "남편과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