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뮤 7주년①]"멤버 탈퇴부터 영입까지" 더 단단해진 나인뮤지스

이미지중앙

나인뮤지스


[헤럴드POP=박수정 기자] 걸그룹 나인뮤지스가 데뷔 7주년을 맞았다. 비록 다사다난했던 7년이지만, 원년멤버 혜미를 비롯해 경리, 금조, 소진까지 4명이 나인뮤지스의 이름을 지키며 7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지난 2010년 8월 12일 ‘노 플레이보이(No Playboy)’로 데뷔한 나인뮤지스는 올해 데뷔 7년을 꽉 채웠다. '돌스(Dolls)', '와일드(Wild)', '글루(Glue)', 드라마(DRAMA)', '다쳐(Hurt Locker)'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지만, 다수의 멤버도 떠나보내며 다사다난한 7년을 보냈다. 2010년 데뷔한 이후 나인뮤지스를 떠난 멤버만 해도 재경, 라나, 비니, 이샘, 은지, 세라, 현아, 민하, 이유애린 총 9명. 활동을 잠깐 쉬고 있는 성아까지 10명이다. 현재 나인뮤지스 멤버들은 탈퇴한 멤버들과도 여전히 돈독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혜미는 지난 12일 나인뮤지스 팬카페를 통해 “비록 원년 멤버로서 실제 7주년을 맞는 건 오롯이 저 하나이지만, 그래도 열심히 함께해준 지난 멤버들과 지금 함께 열심히 달려주는 현 멤버들이 있어서 이렇게 7주년을 맞이할 수 있던 거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혜미는 또한 헤럴드POP에 “7주년이라니 정말 신기한 것 같다”며 “여기까지 잘 견뎌와 준 것에 스스로도 대견하다고 꼭 말하고 싶다. 이렇게 나인뮤지스가 8주년을 바라볼 수 있다는 게다행인 것 같다. 오랜 시간동안 함께 해준 마인들 그리고 함께 고생하는 멤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더했다.

혜미의 말처럼 비록 7주년을 맞이한 건 혜미 혼자뿐이지만, 7년을 함께 완성한 건 현재 남아있는 경리, 소진, 금조와 함께다. 올해 4명으로 재편된 나인뮤지스는 ‘기억해’, ‘러브 시티’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건재함을 알렸다. 지난달에는 두 번째 단독 콘서트도 개최해 매력을 발산했다. 다사다난했던 7명이지만, 나인뮤지스는 그만큼 더욱 단단해졌다.

이제 나인뮤지스는 8주년 또 10주년을 바라보며 달려가야 할 때. 나인뮤지스는 오늘(13일) 오후 11시 네이버 V앱 나인뮤지스 채널을 통해 ‘눕방’ 라이브를 선보이며 팬들과 소통한다. 나인뮤지스의 또 다른 시작이 기대를 모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