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공명vs임주환, 분노의 비밀 드디어 밝혀진다

이미지중앙

tvN 제공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공명의 서늘 무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긴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측은 13일 분노에 휩싸인 굳은 얼굴로 서늘한 눈빛을 폭발시키고 있는 비렴(공명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비렴은 어두운 낯빛과 초점 잃은 눈빛으로 넋이 나간 듯한 모습이다. 평소 장난기 가득한 미소가 트레이드 마크였던 그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서늘한 무표정으로 가슴 속부터 끓어오르는 분노를 억누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 비렴은 날 선 눈빛으로 누군가를 뚫어져라 응시하고 있는데 부들부들 떨리는 얼굴에서 주체할 수 없는 분노가 느껴지는 듯 해 그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그 분노가 이번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그 동안 후예(임주환 분)의 반인반신 정체 공개 이후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자극했다. 특히 후예-비렴의 격렬한 몸싸움 현장을 찾은 하백(남주혁 분)-무라(정수정 분)가 그들의 충격적인 과거사를 마주하게 될 예정이다.

현재 비렴-후예를 둘러싼 의문점은 너무나 많다. 특히 지난 11회에서 비렴은 후예한테 바라는 게 무엇이냐는 무라의 질문에 “죽었으면 좋겠다”는 섬뜩한 답변으로 그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후예-비렴의 관계가 밝혀진다면 그가 어째서 후예와 한 공간에 있는 것조차 꺼렸고 그를 바라보는 눈빛에 분노가 스쳤는지 또한 이들의 관계에 하백-무라는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이번주 극 중 최대 미스터리였던 후예를 향한 비렴의 분노가 이들의 충격적인 과거사와 함께 밝혀지며 궁금증을 해소시켜 줄 것이다. 어째서 비렴이 후예에게 무조건적인 적대를 일삼게 됐는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