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PGA챔피언십 3R 12위, 선두는 키스너

이미지중앙

키스너가 3일내내 선두를 지키면서 메이저 첫승의 꿈을 꾸게 됐다. [사진=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강성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인 제99회 PGA챔피언십(총상금 1050만 달러) 무빙데이를 12위로 마쳤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샬롯 퀘일할로우골프클럽(파71 760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5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1언더파 212타로 리키 파울러(미국), 라이언 폭스(호주), 체즈 레비(미국)와 공동 12위를 차지했다. 1, 2, 6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힘든 라운드를 예고한 강성훈은 4번 홀에 이어 9, 10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아 잃은 타수를 만회했다. 14,15번 홀에서는 연달아 버디를 잡으면서 타수를 줄였다. 15번(파5 577야드) 홀에서는 티샷이 305야드나 날아갔고 두 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려 이글 기회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어렵기로 악명 높은 ‘그린마일’에서는 함정을 벗어나지 못했다. 16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내더니 마지막 홀인 18번 홀에서도 보기로 이날 간신히 줄였던 타수를 모두 뱉어냈다. 강성훈은 세계 랭킹 90위에 올라 있다.

케빈 키스너(미국)는 버디 3개에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오버파 72타를 치면서 3일 내내 선두를 지켰다. 하지만 한 타차인 만큼 파이널에서 변화가 예상된다. 7번 홀 버디에 이어 14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그린마을 첫 홀인 16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했고 18번 홀에서 보기로 마쳤다.

크리스 스트라우드(미국)가 버디 4개에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치면서 공동 2위(6언더파 207타)까지 한 계단 올라섰다.

이미지중앙

마쓰야마는 후반들어 타수를 잃으면서 메이저 우승의 기회는 더 좁아졌다.


아시아인으로는 양용은에 이어 두번째 메이저 우승에 도전하는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공동 선두를 놓쳤다. 1번 홀 보기로 시작해 7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으나 12번 홀에서 다시 한 타를 잃었다. 12,13번 홀에서는 연속 보기로 3위(6언더파 207타)를 지키는 데 급급했다.

저스틴 토마스(미국)는 버디 4개에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치면서 중간합계 5언더파 208타로 루이 우스투이젠(남아공)과 함께 공동 4위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로서는 세계 랭킹 2번째인 67위에 올라 있는 안병훈(26)는 3타를 잃어 제임스 한(미국), 크리스 우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18위(1오버파 214타)로 순위가 내려갔다. 안병훈은 더블보기 하나에 버디 1개, 보기 2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를 쳤다. 6번 홀(파3 249야드)에서 그린 옆 러프에 빠지면서 고난에 빠졌다. 거기서 러프를 탈출하지 못했고 보기 퍼트마저 놓치면서 더블보기를 범했다. 이어진 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으나 9번 홀에서 다시 보기를 적어냈고 17번 홀에서도 한 타 잃었다.

세계 랭킹 110위 김경태(31)는 버디 2개, 보기 4개에 더블보기 1개를 묶어 4오버파 75타를 쳤다. 중간합계 7오버파 220타로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등과 함께 공동 64위다.

그랜드슬램을 노렸던 조던 스피스(미국)는 이븐파를 쳤으나 순위는 공동 37위로 올라갔다.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2타를 까먹어 47위로 내려앉았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역시 2타를 잃어 18계단 내려간 47위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