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이경규, 예능 대부가 만난 웹예능 "젊어야 돼"

이미지중앙

MBC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세모방’ 이경규가 예능 대부의 진가를 발휘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에서 멤버들은 인기 웹 예능 ‘네얼간이’와 협업에 나섰다. 이경규-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은 한 번도 경험해 본 적 없는 낯선 웹 예능 세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특히 데뷔 37년 만에 처음 웹 예능에 도전한 이경규는 천천히 웹 예능을 파악해갔고, 누구보다 빠르게 적응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네얼간이’는 오프닝부터 끝없는 오버와 무근본 애드리브로 이경규-박명수-주상욱-이수경-산다라박을 당황하게 만들었는데, 유일하게 이경규는 “웹은 젊어야 돼”라는 말과 함께 마음을 확 내려놓고 착실히 ‘네얼간이’ 스타일을 따라가는 넘사벽 적응력을 보여줬다. 이경규가 영혼을 하얗게 불태운 덕에 멤버들은 자격 테스트를 통과하고 ‘네얼간이’ 팀복을 부여 받았다.

주상욱은 근본 없는 허세가 중요 포인트인 ‘네얼간이 미식회’에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시적인 묘사를 놓치지 않았고, 극강의 허세를 과시했으며, 연이은 정답 행진에 신뢰를 얻기도 했다. 이경규는 정답을 맞히려고 안간힘을 쓰던 스스로를 보고 “얼간이가 되어가는 기분”이라고 말했고, 주상욱도 시간이 지날수록 다음 콘텐츠가 기대가 된다며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됐다.

협업이 끝난 뒤 이경규는 “인터넷 방송에 나갈 줄을 꿈에도 생각 못했어요”라고 의미 있던 시간에 대한 소감을 전했고, 주상욱도 “너네 너무 마음에 든다”며 ‘네얼간이’에 대한 호감을 표했다. ‘네얼간이’ 역시 ‘세모방’ 멤버들의 진정성 있는 모습 덕분에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밝혀 두 프로그램의 협업이 성공적이었음을 확인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