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본선 본격 시작…라이노·해쉬스완 탈락 (종합)

이미지중앙

Mnet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쇼미더머니 6'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방송된 Mnet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6'에서는 팀 배틀 미션이 시작됐다. 래퍼들은 강한 의지를 다지면서 에너지와 자신감을 뿜어냈다. 승리 팀에는 1차 공연 지원비 200만원이 지원되고, 패배 팀에서는 탈락자가 발생하게 되는 룰이다.

지코와 딘 프로듀서는 상대팀으로 박재범과 도끼 프로듀서 팀을 선택했다. 도끼는 "올티가 떨어져서 걱정은 없었다"고 말했다. 지코도 "패를 없애버릴 거라서 더 이상 도박을 진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견제해 본격적인 대결을 더욱 기대시켰다.

다이나믹 듀오 VS 타이거 JK & 비지 팀의 대결이 먼저 펼쳐졌다. 넉살은 "사실 이중인격자"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많은 관심을 받았던 넉살과 조우찬 VS 에이솔과 우원재 대결을 본 타이거JK는 "넉살의 노련미와 조우찬의 귀여움"을 칭찬했다. 심지어 넉살과 조우찬 랩의 반은 프리스타일. 이에 다이나믹 듀오 팀이 승리했다.

박재범 & 도끼 VS 지코 & 딘 팀의 대결이 이어 시작됐다. 주노플로 VS 해쉬스완, 네스 VS 영비의 대결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영비는 발성부터 강렬한 랩을 선보였고, 주노플로와 해쉬스완은 치열했다. 자메즈 VS 행주의 승부도 인상적이었다. 행주는 팀 배틀 미션의 피날레를 장식할 정도로 돋보였고 지코 & 딘 팀이 이겼다.

탈락자 발표가 진행됐다. 타이거 JK & 비지 팀에서는 에이솔이, 박재범 & 도끼 팀에서는 네스가 탈락하게 됐다. 본격적으로 본선 1차 무대 준비가 시작됐다.

본선 무대에 서기 위해서는 공연 직전 프로듀서의 마이크를 받아야 한다. 지코 & 딘 팀에서는 킬라그램과 해쉬스완 중 킬라그램이 무대에 올라갔다. 다이나믹 듀오 프로듀서는 열정 있는 라이노와 검증된 한해 가운데 한해를 최종 선택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