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신세경, 남주혁 방에서 1박 '주사 요정'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신세경이 남주혁의 방에서 하루를 보냈다.

17일 방송된 tvN ‘하백의 신부’ 5회에는 뜻하지 않게 하백(남주혁 분)의 방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 소아(신세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잠에서 깬 소아는 자신의 침실이 아닌 하백의 침대에 누워있는 것을 알고 기겁을 했다. 곧바로 달려나오던 소아는 소파에 앉아있는 하백을 발견하고 도대체 자신에게 무슨 수작을 부리려고 했냐고 다그쳤다.

그러나 되레 하백은 침착한 상태였다. 하백은 지난 밤 소아가 기분이 좋다며 술을 모조리 마셨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어 남수리(박규선 분)의 침상까지 소아가 위협했다며 “찬 데서 자면 입이 돌아간다는 알 수 없는 말을 하더군”이라고 상세히 지난 밤 일을 알렸다.

급기야 하백의 방에 자기 발로 찾아들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 소아는 무안해했다. 하백은 이에 “인터넷에서 찾아봤어. 너 같은 증세를 개꼬장이라도 하던데”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절대 지고 싶지 않았던 소아는 “아닌데요?”라고 황급하게 방을 나섰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