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측 "김우빈 치료 위해 제작 연기..해산한 상태"(공식)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최동훈 감독이 배우 김우빈의 치료를 위해 신작 '도청' 제작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영화 '도청'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오전 헤럴드POP에 "'도청' 제작진이 배우 김우빈의 치료를 위해 제작을 연기한다는 뜻을 전해왔다. 촬영을 위해 뭉쳤던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최근 해산했고, 우리는 제작진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비인두암 진단을 받은 김우빈은 현재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청'은 홍콩영화 '절청풍운'의 리메이크를 한 작품으로, 경찰이 주가 조작이 의심되는 기업 경영진을 도청하다가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