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냐' 사강 남편, 아내의 열정적인 키스신에 충격

이미지중앙

E채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사강이 10년 만에 복귀를 꿈꾸며 날갯짓을 시작한다.

17일 오후 9시 20분 E채널에서 방송되는 대한민국 최초 별거 리얼리티 ‘별거가 별거냐’에서는 연기 복귀를 준비하는 사강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사강은 결혼 후 10년 동안 육아와 살림에 전념하느라 쉬고 있었던 본업에 다시 복귀하고자 연극무대를 찾는다. 더욱 의미가 있는 대목은 사강이 연극영화과를 졸업했음에도 불구하고, 무대공포증으로 포기했던 연극에 도전하기 위해 직접 오디션에 나섰다는 점.

사강은 오디션 무대에 올라 한껏 긴장한 모습을 보이며 실수를 연발하는가 하면, 자신에게 집중된 관계자들의 시선에 ‘칼날 같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해 모두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를 VCR로 지켜보던 남편 신세호 역시 아내를 응원하면서도 안쓰러운 눈길을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신세호의 응원은 이내 경악으로 바뀌었다. 여주인공 배역을 연기하던 사강과 상대배우가 열정적인 키스신을 펼쳤기 때문. 신세호는 처음 보는 아내의 키스신에 당황하며 현실을 부정하기 이르렀다는 후문이다.

사강의 배우 복귀 도전기는 17일 밤 9시 20분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별거가 별거냐’에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 기사공유
  •    오늘의운세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