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강렬한 록스피릿 vs 댄스천재 만능 뮤지션

이미지중앙

MBC 제공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야성미’가 물씬 풍기는 복면가수가 무대에 나선다.

MBC(사장 김장겸)가 이번 주 방송하는 ‘복면가왕’에서는 ‘흥부자댁’의 4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나선 복면가수 4인의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이날 상반된 캐릭터의 두 복면가수가 각기 다른 매력을 어필하며 대결에 흥미를 더했다.

한 복면가수는 파워풀한 록보이스로 남성미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다. 판정단석에서는 파워, 감수성을 갖춘 실력파 로커가 등장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그의 카리스마 넘치는 록 스피릿에 ‘전설의 로커’ 신성우, 이덕진이 연상된다는 평까지 쏟아졌다. 그는 남성미 넘치던 록 무대와는 달리 개인기로 동물 성대모사와 코믹 댄스를 선보이며 엉뚱 매력을 선보이기도 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다른 복면가수는 노래는 물론 화려한 댄스와 무대매너까지 선보이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그의 고난도 댄스동작에 토니안과 이재원은 같은 H.O.T. 멤버이자 ‘전설의 춤꾼’ 장우혁이라 추리했을 정도. 격렬한 안무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는 보컬실력을 선보인 그의 무대를 보고 판정단은 “너무 세다”, “강력한 가왕 후보가 나타났다”라고 말하며 지각변동의 가능성을 예고했다.

서로 다른 매력으로 옴므파탈의 매력을 제대로 뽐낸 두 복면가수의 노래대결은 5월 21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