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맨투맨’ 박해진♥김민정, 이렇게 로맨틱한 첩보 작전이라니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김민정과 박해진의 러브라인이 그려졌다.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연출 이창민/극본 김원석) 9회에는 김설우(박해진 분)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는 차도하(김민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여운광(박성웅 분)이 500만 불을 김설우에게 빌려주겠다고 말하자 차도하는 대출 조건으로 신체 포기각서를 작성하라고 말했다. 차도하는 “김가드로 복귀해서 오빠 옆에 딱 붙어 있으세요. 밀착경호 하세요, 24시간 동안”이라고 전했다. 김설우가 작전이 있다고 주장하려고 하자 차도하는 “그 작전, 언제 어디서 어떻게 하는 건지 보고 하세요. 이상이 오백만 불 대출 조건입니다”라고 못 박았다. 박송이(김보미 분)는 김설우가 다시 보디가드로 복귀한다는 말에 느낌이 좋지 않다며 차도하의 감정을 염려했지만, 그러나 그녀는 “아니, 진짜 나쁜 놈이야. 진짜 딱 일만 할 거야”라고 스스로에게 다짐했다.

하지만 차도하가 여운광의 500만 불 대출의 조건으로 내 건 조항에는 어딘지 사심이 묻어났다. 김설우의 보디가드 복귀를 요구한 것. 뿐만 아니라 그의 작전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기를 원했다. 자연스럽게 하나의 팀이 형성되는 상황이었다. 김설우는 블랙옥션에 출품될 목각상을, 차도하는 차명석(김병세 분)의 무죄를 입증할 증거물을 찾고 있었다. 여운광은 송미은(채정안 분)을 만나게 해달라는 추가조건을 김설우에게 내걸었고, 김설우는 작전에 대비한 훈련으로 가장해 이를 주선했다.

여운광이 송미은과 만나고 있을 시간, 차도하와 김설우 사이에는 의견차가 빚어졌다. 송미은과 여운광의 만남에 대해 차도하는 “나 이런 거 진짜 마음에 안 들어”라며 “버리고 떠난 사람 만나서 뭐한다고, 미련 두는 거 바보 같다”라고 말했다. 김설우는 마치 자신의 이야기라도 된 듯 움찔하면서도 “불필요하고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죠”라고 동의했다.

차도하가 여운광이 마음의 정리를 위해 하는 행동이라고 말하는 것에 김설우는 의미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따져 묻는 차도하의 말에도 김설우는 “이야기한다고 달라질 건 없으니까요”라고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하지만 차도하가 “말 같은 건 의미 없다? 그래서 김설우씨는 아무 말도 없이 떠나셨군요”라고 쏘아붙이자 김설우는 “당신의 안전, 그리고 나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습니다”라고 항변했다.

냉전기가 지속될 것 같던 차도하와 김설우의 관계는 블랙옥션 작전을 통해 화해국면을 맞았다. 처음 투입되는 작전에 어쩔 줄 몰라하는 차도하에게 김설우는 무전을 통해 거울을 보게 만들었다. 이어 “뭐 보여요? 남자들이 자꾸 쳐다보면 그냥 무시하면 돼요”라고 달달한 위안을 전한 것. 더불어 “너무 걱정하지 마요, 내가 항상 당신 지켜보고 있으니까”라며 차도하에게 용기를 불어넣었다. 이런 김설우 덕분이었을까. 차도하는 목각상을 무사히 확보한 것은 물론이고, 서기철(태인호 분)으로부터 차명석의 무죄를 입증해줄 증거를 받으며 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