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출신' 남태현, 사우스클럽으로 6월 정식 데뷔

이미지중앙

사우스바이어스클럽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보이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이 밴드 ‘사우스클럽(South Club)’을 결성,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지난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해 컴백 임박 소식을 알린 남태현이 밴드 ‘사우스클럽(South Club)’으로 오는 6월 EP앨범을 발매한다. 이에 앞서 오는 26일 정오에는 선공개곡 ‘허그미(Hug Me)’를 공개할 것을 알렸다.

19일 공개된 선공개곡 ‘허그미’의 티저는 내추럴한 분위기 속 나른한 표정을 짓고 있는 남태현의 이미지 위에 그가 직접 쓴 낙서가 오버랩돼 있다. ‘허그미’는 밴드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따뜻한 분위기의 발라드 곡으로, 나른한 느낌의 느린 템포에 담긴 남태현의 매력적이고 섬세한 미성과 저음 위주의 창법이 인상적이다.

뿐만 아니라, 오는 6월에 발매될 EP앨범은 남태현이 직접 작사·작곡·편곡·디자인 등 제작의 모든 부분에 참여하고, 밴드 음악으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 남태현만의 색깔과 음악적 개성이 돋보이는 앨범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에 남태현 측은 “밴드 ‘사우스클럽’의 이름으로 처음 공개하는 뜻깊은 앨범인 만큼 팬 여러분들의 많은 기대 부탁 드리며, 앨범 발매에 앞서 오는 26일(금)에 공개될 선공개곡 ‘허그미’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사우스클럽(South Club)은 오는 26일 선공개곡 ‘Hug Me(허그미)’ 공개를 시작으로 방송, 공연 등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기사공유
  •    오늘의운세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