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무비]봉준호 '옥자', 칸 수상 물거품 되나?(ft.단호박 심사위원장)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의 칸 수상에 적신호가 켜졌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가 17일 오후 7시(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이번 칸영화제에서는 전 세계에서 모인 19개의 작품이 황금종려상을 두고 경쟁을 펼치는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역시 노미네이트 됐다.

하지만 ‘옥자’는 미국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에서 투자해 프랑스 극장협회 측에서 ‘옥자’의 플랫폼 방식을 두고 반발이 일었다. 결국 칸영화제 측은 내년부터는 프랑스 극장에서 상영한다는 조건에 합의한 작품들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이미지중앙

그럼에도 수상에 있어서는 심사위원들의 평가가 가장 중요하므로 이번 사태가 크게 문제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 칸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을 맡은 페드로 알모도바르가 17일 칸에서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 황금종려상이 돌아가면 거대한 모순이 될 것”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는 '옥자'를 보기도 전에 수상에서 배제하겠다는 의미를 내포하는 것이기 때문.

반면 심사위원 중 한 명인 미국 배우 윌 스미스는 "우리 아이들은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기도 하고,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영화를 본다. 넷플릭스가 극장 관람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극장에서 보지 못한 영화를 넷플릭스를 통해 보고 아이들의 영화적 이해력이 넓어졌다"고 심사위원장과는 상반되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미지중앙

제70회 칸영화제 심사위원 명단에는 심사위원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스페인)을 비롯해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미국), 윌 스미스(미국), 판빙빙(중국), 감독 박찬욱(한국), 마렌 아데(독일), 파올로 소렌티노(이탈리아), 배우 겸 감독 아네스 자우이(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드(프랑스)가 포함됐다. 현재 두 명의 의견이 갈린 가운데 다른 심사위원들이 '옥자'를 어떻게 평가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칸영화제에서의 수상 여부를 떠나 '옥자'에 대한 평가가 상영 방식과는 별개로 작품에만 집중해 진행되기를 바랄 뿐이다.

popnews@heraldcorp.com







  • 기사공유
  •    오늘의운세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