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이혼 뒷이야기, 못생겨서 잠자리가..

이미지중앙

'풍문쇼' 캡처


가수 조영남이 전처인 배우 윤여정에게 한 폭언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연예부 기자는 "조영남과 윤여정의 결혼생활이 그렇게 순탄치만은 않았다고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일설에 의하면 조영남이 윤여정에게 정말 가슴에 대못을 박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하는데, '네가 못생겨서 데리고 잘 수 없다', '너보다 더 좋은 여자가 생겼다'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고 전해 출연진들을 경악케 했다.

이에 다른 연예부 기자는 "어떻게 이런데 같이 살겠냐? 84년에 윤여정이 한국으로 귀국한 후에 조영남과 이혼을 한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 기사공유
  •    오늘의운세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