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프로듀서 “이상일 감독, 배우를 새로 태어나게 하는 힘 가졌다”

이미지중앙

사진 : 민은경 기자


[헤럴드POP=노윤정 기자] ‘분노’ 카와무라 겐키 프로듀서가 이상일 감독을 칭찬했다.

카와무라 겐키 프로듀서는 21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된 영화 ‘분노’(감독 이상일)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상일 감독님 같은 경우 ‘악인’도 함께 했는데, 일본 안에서도 톱일 정도로 촬영현장에서 엄한 감독님이다”며 “얼마 전에 일본에 나홍진 감독님이 오셔서 ‘곡성’에 대해 대담을 했는데 나 감독님 현장에 지지 않을 정도로 센 현장을 가진 분이 이상일 감독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일 감독님 현장은 굉장히 힘든데도 불구하고 일본의 수많은 배우들이 감독님 작품에 출연하고 싶어한다”며 “그래서 이번에 ‘분노’에도 유명한 스타 배우들이 많이 모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카와무라 겐키 프로듀서는 “이 감독님은 배우들이 가진 정해진 이미지, 연기 습관 등에 저항하고, 파괴하고, 가루로 산산조각 내 새롭게 만드는 분이다. 그래서 작품을 하고 나면 배우들도 한 단계 나아간다”며 “어떤 의미에서는 배우를 새로이 태어나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힘들다고 해도 감독님과 작품을 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한다”고 이상일 감독을 추켜세웠다.

‘분노’는 작가 요시다 슈이치의 작품을 원작으로 해, 의문의 살인사건이 일어난 지 1년 후 사랑하는 사람이 범인이 아닐까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감성 스릴러. 와타나베 켄, 츠마부키 사토시, 미야자키 아오이, 마츠야마 켄이치, 아야노 고, 모리야마 미라이, 히로세 스즈 등이 출연했다. 3월 30일 개봉.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