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정유미 "윤여정 가까이 볼 수 있어 출연 결정"

이미지중앙

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배우 정유미가 '윤식당'에 푹 빠졌다.

정유미는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 제작빌표회에 참석해 촬영 후기를 전했다.

독보적인 친화력의 보조 셰프 정유미는 "윤여정 선생님이 나오신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 좋아하는 선배님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한식당 콘셉트도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미는 "막상 가보니까 예능을 찍는 기분은 안 들었다. 식당을 운영하는 데 정신이 없었다. 그런 정신 없는 것도 좋았다. 며칠 더 있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서진은 "정유미가 낯선 상황에서 막내라 힘들었을 것"이라며 "그런데 며칠 더 있고 싶다니 제 정신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식당'은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통해 신선한 힐링을 선사할 리얼리티 예능이다. 나영석 PD의 새로운 프로젝트로,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