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임금님' 독설甲 이선균vs가성비甲 안재홍, 조선판 CSI 온다

이미지중앙

배우 안재홍, 이선균 / 이지숙 기자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조선 최초 궁궐 콤비의 코믹 수사극이 온다. 배우 이선균과 안재홍이 뭉친 '임금님의 사건 수첩'이다. 궁넘고 담넘는 과학수사, 과연 어떨까.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감독 문현성/제작 타워픽쳐스) 제작보고회가 20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배우 이선균, 안재홍 등이 참석했다. 예리한 추리력을 지닌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과 천재적 기억력을 가진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가 조선판 과학수사를 통해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는 유쾌한 활약을 담은 영화다.

예종과 이서는 한양에 도는 괴이한 소문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모든 과학적 지식과 견문을 총동원한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의 골자다. 문현성 감독은 "기존 사극과는 달리 왕이 직접 뛰어다니며 사건을 파헤친다. 거기서 벌어지는 재미있는 상황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문현성 감독은 "제작자랑 캐스팅에 대해 말했을 때, 이선균과 안재홍의 이야기가 나왔다. 너무 신선한 조합이라 우리도 놀랐다. 주변 반응도 그렇더라"라며 "실제로 캐스팅까지 성서돼 행복하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배우 이선균 / 이지숙 기자


이미지중앙

배우 안재홍 / 이지숙 기자


이선균은 모든 사건은 직접 파헤쳐야 직성이 풀리는 총명한 왕 예종 역을 맡았다. 허세와 독설을 장착한 '슈퍼갑'이다. 그는 "궁궐보다는 궁궐 밖 담 너머를 좋아하는 왕이다"라며 호기심이 많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선균은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첫 사극이다. 그간 사극에 주로 등장한 근엄한 왕과는 다른 모습을 연기한다. 그는 "한 번쯤은 해봐야하는 장르다. 내게는 숙제 같았다. 부담감도 있었고 망설임도 있었다"라며 마치 밀린 숙제처럼 느껴졌다고 했다. 그럼에도 기존의 공식을 깬 예종 역에 끌렸다고.

안재홍은 예종을 보좌하는 신입사관 이서 역이다. 한 번 본 것은 절대 잊지 않는 비상한 기억력의 소유자다. 시키면 다 하는 가성비 갑이다. 그는 "딱딱하고 무거운 사극이 아니다. 유쾌하고 즐겁다"라며 모험이 가득한 이야기라 끌렸다고 말했다. 극 중 이서는 장원급제 출신으로 화려한 스펙과 충만한 의욕을 지녔지만, 실수를 연발하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다작요정' 안재홍의 믿고 보는 코믹함을 만날 수 있다고. 그는 "이서는 좀 못미더워보일 때도 있지만, 임금에 대한 충점심이 강하다. 또한 재주를 발휘해 사건 해결에 영향을 끼친다"라고 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안재홍, 이선균 / 이지숙 기자


조선 최초 궁궐콤비답게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이선균과 안재홍은 '꿀케미'를 자랑했다. 이선균은 안재홍에 대해 "애인처럼 지냈다"라며 "전라도에서 주로 촬영을 했다. '뭐 먹지'가 대화의 90%였다. 생전 처음 셀카봉으로 셀카도 같이 찍어봤다. 주말에는 영화관과 한옥마을에서 데이트도 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안재홍은 "이선균은 연상의 애인과 같았다. 배려를 많이 해주더라"라며 농담을 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낮에는 임금과 사관, 밤에는 비밀수사 콤비라는 독특한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사극의 격식과 전형성을 깨겠다는 각오다. 과연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조선 명탐정'을 잇는 2017년 코믹수사활극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오는 4월 개봉.



popnews@heraldcorp.com







  • 기사공유
  •    오늘의운세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