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온시우의 이국주 공개 비판, 적절한 처사였나

이미지중앙

사진 : 본사 DB / 온시우 페이스북


[헤럴드POP=노윤정 기자] 배우 온시우가 코미디언 이국주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이유가 무엇일까.

이국주는 18일 개인 SNS 계정에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포털 사이트 댓글들을 캡처해 공개하며 불쾌함을 드러냈고, 소위 ‘악플러’들에게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국주가 공개한 댓글들의 내용을 보면,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부부로 등장하는 이국주와 슬리피의 스킨십 장면을 두고서 이국주의 외모를 비하하고 있다. 이에 이국주는 “너희가 백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라며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국주의 글은 한 연예인이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에게 따끔한 경고를 날린 일로 끝날 수 있었다. 하지만 온시우가 해당 글을 빌미 삼아 이국주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파장이 커졌다.

온시우는 19일 이국주가 악성 댓글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는 보도 기사를 링크한 SNS 게시글에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는 댓글을 남기며 이국주를 지적했다. 공개적으로 이국주에 대한 ‘성희롱 논란’을 제기한 것이다.

설령 코미디언들에게 재미를 위한 수위 높은 장난이 어느 정도 허용된다고 하더라도, 성희롱은 엄연한 범죄다. 또한 민감한 ‘성’(性) 문제는 이미지가 중요한 연예인들에게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온시우의 SNS 발언이 결코 가볍지 않은 이유다.

이에 이국주와 온시우의 이름은 포털 사이트 상위권에 오르며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는 온시우의 발언에 대해 당연히 할 법한 비판이라고 판단했고, 일부 사람들은 악성 댓글에 대한 경고에 ‘성희롱 논란’을 제기한 것이 적절한 처사였느냐를 지적했다.

갑작스럽게 이슈의 중심에 두 사람을 향한 갑론을박이 어떻게 결론 날지 궁금해진다.

popnews@heraldcorp.com







  • 기사공유
  •    오늘의운세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