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술자리 박하선 폭행설의 진실

이미지중앙

'풍문쇼' 캡처


배우 최철호 박하선 폭행설의 전말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기자는 배우 최철호의 2010년 폭행 사건이 전파를 탔다.

한 기자는 "당시 경찰 조사 결과 최철호가 술자리에 동석한 20대 여성을 폭행했는데 이 여성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서 마무리가 됐다고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기자는 "하지만 최철호는 폭행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을 했다. '내가 왜 후배 여자친구를 폭행하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 기자는 "결과적으로 최철호가 거짓말을 한 셈이 된다. 왜냐면 진실을 CCTV가 밝혀줬거든. 사건 현장에 있던 CCTV에 최철호가 한 여성을 발길질을 하고, 엉덩이를 걷어차는 장면이 등장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경악케 했다.

이에 이상민은 "그 당시에 피해 여성이 누군지에 대해서도 추측이 좀 많았다. 박하선이 아니냐는 소문도 있었는데?"라고 물었고, 한 기자는 "그게 최철호가 박하선, 손일권과 '동이'에 함께 출연 중이었고 같이 술자리에서 어울렸던 부분에 대해서 그렇게 봤던건데, 박하선이 그 술자리가 있었던 그 시간에 박하선은 집에서 휴식 중이었기 때문에 절대 아니라고 즉각 해명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기자는 "피해 여성이 누구냐는 얘기가 한참 우리가 취재를 하는 과정에서 있었고 이제 그게 누구냐고 했을 때 '연예인 지망생이다. 아니면 팬이다' 이런 의견들이 있었는데 결국에 밝혀진 건 무명인 연기자 후배였던 걸로 정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