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 전인지, 불미스러운 사건 뭐길래?.."굉장히 미안하고 안타까워"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장하나(24)오 전인지(22) 선수의 불미스러운 사건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장하나는 6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장 세라퐁 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챔피언스에서 우승했다.

이후 그는 우승 인터뷰에서 "전인지와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선수로서 굉장히 미안하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장하나는 "전인지가 빨리 완쾌돼 좋은 모습으로 투어를 뛰었으면 좋겠다. 다음에는 전인지와 좋은 모습 보여 주겠다"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사진 : 채널A '돌직구쇼'

앞서, 1일 전인지와 장하나는 태국에서 열린 혼다 타일랜드 대회를 마치고 싱가포르 공항으로 이동했다. 이후 공항에서 같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이동 중, 장하나의 가방이 전인지쪽으로 떨어졌다. 그 결과 전인지는꼬리뼈 척추 부근 근육이 찢어졌다는 진단을 받았고, 결국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이후 두 선수의 가족은 공개된 가족에서 한참동안 불쾌한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사건은 많은 골프 팬들에게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고, 이에 전인지 측은 "고의는 아니더라도 결국 경기를 포기하기까지 했는데 제대로 된 사과가 없었다"며 서운한 감정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건에 대해 장하나의 측은 " 사고 직후에는 전인지 측이 괜찮다고 했다. 그 후 여러 차례 미안한 감정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