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연 사태에 분노한 男 동료들… "이건 아니다" "기분 더러워"

[헤럴드POP=이나선 인턴기자]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 사태와 관련해 동료 서두원과 김지훈이 SNS를 통해 답답함을 호소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송가연은 소속사 수박 E&M을 상대로 TV출연료 및 광고 출연료 정산을 제대로 받지 못했고 계약기간이 자동 연장되는 등 계약 조항이 불공정하다고 주장하며 전속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이에 수박 E&M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본사 업무의 99% 이상이 송가연을 위했다. 격투기 경험이 없는 송가연은 임직원들의 지원과 노력으로 1년이라는 기간안에 유명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로드FC 메인 경기에서 성대한 데뷔전을 갖는 스타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송가연이 주장한 교육부족과 정산의무 불이행에 대해서는 "송가연이 소속 팀의 공식 훈련에 수십차례 불참했다. 19살 무렵부터 소속 팀 특정 선수와 비정상적인 관계를 맺고 공과사를 구분하지 못 했다"고 폭로했다.

연이은 폭로전에 서두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래도 이건 아니지 않습니까? 당신네들이 말하는 그 비지니스 때문에 한 사람의 인생이야 어찌되건 말건…"이라는 글을 남겼다.

종합격투기 선수 김지훈도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좋을 때만 오빠 동생이니 가족이니 떠들던 사람들은 다 어디로 갔나 모르겠네, 기분 정말 더럽네"라는 글을 남겼다. 김지훈 역시 소속팀에서 함께 이탈했다.

송가연은 소속사의 반박 이후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과연 송가연과 수박 E&M이 갈등을 해결할 수 있을지 누리꾼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지중앙

[전속 계약 해지를 요구한 송가연. 송가연과 함께 있는 서두원. 사진=송가연 SNS/ OSEN]




ent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