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순수의 시대’ 강한나, 이번에는 ‘청순미’

[헤럴드POP=김은주 기자]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기녀 역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강한나가 패션 매거진 바자 3월호를 통해 청초한 매력을 발산했다.

공개된 화보 속에서 강한나는 순백의 드레스로 청초하면서도 단아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은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선보일 섹시한 느낌과는 달리 청아한 분위기를 풍긴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바자]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한나는 “관객에게 편안함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 배우는 일상 속 사람들을 연기하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라며 연기에 대한 가치관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바자]


이어 “고등학교 2학년 때 처음 연기를 배웠다. 대학교에 입학한 뒤 연극을 하고 독립영화를 찍었다. 계단을 오르듯이 차근히 연기를 하다 보니 ‘순수의 시대’와 같은 큰 작품에서 좋은 역을 하게 됐다”라며 ‘순수의 시대’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강한나가 출연하는 영화 ‘순수의 시대’는 조선 개국 7년 왕자의 난으로 기록된 1398년 역사가 감추고자 했던 핏빛 기록을 그린 작품이다. 내달 5일 개봉한다.

김은주 기자 glory@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